타종교지도자가, 국정에 간섭하는 것은 정교분리 원칙에 어긋나는 것이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이 요즘 들어 무척 고뇌하며 밤에 잠을 설치지 않을까 염려된다.
장로 대통령이라서 종교 관련 문제가 국정의 현안으로 나오면 풀기 힘들 뿐 아니라 청와대 참모들이 여러 면에서 눈치에 시달릴 것으로 짐작 된다.
최근 불교계 조계종에서 공식반응이 2011년 정부예산가운데, 불교계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을 놓고 보인 반응은 정부 지원을 안 받겠다는 것이다.
그리고 천주교정의 구현전국사제단이 10일, 천주교 최고의 수장인 정진석 추기경이 며칠 전 “천주교 주교회의가 4대강사업을 반대한다고 한 것이 아니다”고 말한 것을 반박하는 ‘추기경의 궤변’이란 설명을 발표를 하면서, 추기경에게 “이렇게 노골적으로 정부를 편드시는, 남모르는 고충이 있는 것인지 여쭙고 싶다”고 말하는 대목은 그냥 점잖게 물어보는 것이 아니라 비아냥거리는 자체다.
천주교 주교회의의 입장도 이해되고 자연훼손과 환경파괴에 대한 입장도 최고 수장인 정추기경의 뜻도 4대강 사업은 전문가에게 맡겨 완성된 다음에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도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집안의 최고 어른을 그렇게 세상 사람이 쓰는 이상한 각도로 생각되게 언사를 쓰는 것은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의 모습에 빗나간 것 같다고 사료된다.
무엇보다 불교나 천주교의 대정부의 입장을 발표하는 것도 종교 영역 안에서 정의와 공의로 종교가 지닌 뜻을 바로 세워 나가려는 의도가 깔려 있겠지만, 헌법에 명시된 정·교 분리 차원에서 보면, “간섭에 지나지 않는다”고 표현할 것이다.
창조주 하나님이 세우고 만든 모든 만물에 훼손을 해서 안 된다는 환경보존원칙에 따라 갈 수 있으나, 정부입장이나 상대입장에서 볼 때는 종교가 너무 앞서가는 느낌을 지울 수 없지 않을까? 이런 경우 이명박 대통령은 개신교의 교인으로서, 어느 쪽에서든 언급이 없이 그냥 정부 시책에 따라 가는 것으로만 족할 것이다.
과거 노태우 전두환 대통령 시절 불자 대통령이 된 때에도 김대중 대통령이 가톨릭 독실한 교인이라도 정치와 종교의 경계선에 크게 벗어나지 않게, 힘들지 않는 선에서 양해와 정도를 행해왔는데, 이명박 장로 대통령이 들어 온 이후부터, 무척 배타적 종교 갈등으로 문제를 이슈화 시키며 불편한 관계를 형성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서로 상대 종교를 존중하며 깊은 부분에는 언급을 자제하는 길만이, 종교고유의 영역에 침해하지 않는 상생의 윤리인 것이다. 내가 숭배하는 종교가 좋으면 상대가 존중하는 종교도 배려하며 존중해야 한다. 마치 현실정치 문제를 종교영역의 링 안으로 끌어 들여 한바탕 하자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종교분쟁을 유발시키는 원인을 남길 수는 없다.
그래서 헌법 정신대로 정·교 분리로 가자는 것이 오늘날 현실 세속정치에 살아가는 지혜가 아닐까 사료된다.

2010.12.25
지난 기사를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110년 전, 항구 서쪽에 복음으로 세워진 부산 항서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2015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 준비위원장 이성구 목사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삼일교회 성도가 공개한 송태근 목사 청빙 일화 ‘주목’

▲송태근 목사가 삼일교회 청빙을 받아 부임하던 시기, 강남교회가 보여준 성숙한 신앙인의 모습이 새삼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 삼일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