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지도자도 김수환 추기경을 닮을 수 없을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같은 하늘에 계신 유일한 한 분이신 거룩한 하나님을 믿는 구ㆍ신교를 초월한 모든 믿는 신자들은 이번 고 김수환 추기경이 남긴 사랑의 씨앗들이며, 그가 베풀었던 사랑의 흔적들이 매스컴을 통해 전 국민들이 듣고, 그의 뒤를 따르는 영적 파워에 대해 개신교, 한국교회 지도자들은 한번쯤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어디 한 종교의 지도자가 소천할 때 중요 일간지와 방송사들이 1면 머리기사로 혹은 저녁 골든시간 9시에 연일 보도하는 것을 볼 때 한국교회 지도자 가운데 그런 분이 생기지 않는가? 부러움을 한편 느끼고 또한, 부끄러운 심정으로 모두들 지켜 보았을 것이다. 카톨릭의 영적 파워는 세계적인 교황체제이긴 하나 카톨릭에 속한 인물가운데 그토록 숭고한 정신적 유산을 남긴 것은 보기 드물기 때문이다.
왜 이런 ‘추기경 신드롬‘이 생길까? 한 분의 죽음이 우리사회에 큰 울림을 주는 것은 그만큼 우리 사회가 공허하고 기댈 곳이 없고, ‘큰 어른‘이 없다는 반증일지 모른다. 조문객이 종교색을 떠나, 국민 모두가 그가 남긴 사랑의 장기기증이라는 사랑의 실천이 말로서가 아니라 몸소 실천한 것이기도 한다.
지금, 우리 한국교회 내면을 바라본다면 온통 교단지도자들이 서로 총회장이 되겠다고, 감독이라고 싸우고 있는 추한 모습을 보고 부끄러운 마음이 앞선다.
강단에서의 여러 설교말씀보다 실천하는 행동이 그렇게도 사람들의 가슴에 울려 새겨질때에 더 큰 감동으로 우리 앞에 다가오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은 없을까? 그래서 ‘주님은 나의 목자, 나는 아쉬울 것이 없으리라‘ 김 추기경의 묘비명이 우리를 더욱 겸손하게 만든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여 영하의 날씨에 2, 3시간을 기다려 겨우 몇초간 추기경의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해 고생을 마다하지 않는 모습을 보고 깨달음이 있었으면 한다.
이번 장례문화를 보고 “신교와 구교가 별 다르지 않는구나”라고 생각이 들며 신ㆍ구교 일치운동은 일찍이 벌린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명예와 권위는 작은 사랑을 실천하는데서 나온다는 진리를 우리는 미처 깨닫지 못한채 살아가지 아니했는가. 반성을 해 본다면 이번 김 추기경의 장례는 남의 일이 아니고 같은 그리스도의 세계에서는 동질성을 느끼며 아름다운 유산을 남겼다는데 큰 의의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개신교도 과거 불교계의 성철 스님이나 카톨릭계의 김수환 추기경처럼 종교계의 큰 별을 잃었던 아쉬움에서 한국교회 지도자들을 뒤돌아 보고 싶은 심정은 왜일까?

2009.02.28
지난 기사를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110년 전, 항구 서쪽에 복음으로 세워진 부산 항서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2015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 준비위원장 이성구 목사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삼일교회 성도가 공개한 송태근 목사 청빙 일화 ‘주목’

▲송태근 목사가 삼일교회 청빙을 받아 부임하던 시기, 강남교회가 보여준 성숙한 신앙인의 모습이 새삼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 삼일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