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시위, 어떤 시각으로 볼 것인가?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요즈음 신문에서 광우병에 반대하는 시위가 격렬해지고 있다는 보도가 자주 등장한다. 시위가 격렬해지는 것은 당연히 우려스러운 일이다. 민주주의적인 현실 정치라면 당연히 대화와 타협이 나와야 마땅하다. 어떤 정책이고 국민의 의견이 반영되야만 하는데 반대여론이 올라가고 있는데도 정부는 강행하려고 한다면 우려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더 우려스러운 일은 교회에서 일반 신도들이 느끼는 감정이다. 시위에 대해서 격분하고 있다. 이것을 신자들과 불신자들의 영적 전투라고 느끼는 목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 물론 이것이 교회의 일반적인 분위기는 아닐 것이다. 그렇지만 이런 분위기가 얼마간이라도 있다는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다. 왜냐하면 원칙적으로 말해서 어떤 정권이나 어느 정책도 일방적으로 하나님의 뜻에 맞기만 한 것은 없기 때문이다. 기독교인이 세상의 시민으로 살고 있는 한 특정한 정치적 사안에 대해서 어떤 견해를 가지는 것은 좋다고 여긴다. 그것이 물론 균형 잡히고 합리적이면 더욱 좋은 것은 말할 것도 없다. 그러나 너무 열광적인 것은 이것과는 다른 문제이다. 그래서 기독교인들은 아무리 기독교적이라고 여겨지는 정권이나 정책이라도 무조건적으로 찬성해서도 안 되고 그렇지 않는 것에 대해서라도 무조건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 정권에 참여할 수도 있으며 심지어 정당을 만드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기에는 전제가 있다. 좀 더 성숙해져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에 기독교인이 정당적 차원이든 개인적 차원이든 집권했을 경우 자신의 정권을 기독교라는 특정 종교의 전리품처럼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 이것은 성경에서도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섬기라고 말씀하시는 것과 정확히 배치된다. 또한 현실적으로도 종교적 갈등이 일어날 것이고 이는 국가를 황폐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기독교인이 정치가가 된다면 그의 정책이 기독교적이 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기서 말하는 기독교란 교회에서 일상적으로 생각하고 바라는 대로의 기독교와는 좀 다른 의미이다. 정치는 권력의 문제가 아니라, 공적인 문제이다. 그래서 정책은 기독교적이지만 교회나 신자들을 위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고, 국가 전체의 복지를 위해야만 한다. ‘기독교적’이란 ‘파당적’이어서는 안 되고 ‘보편적’이어야만 한다. 이런 의미에서 기독교 정신을 잘 드러내 주는 성경 상의 단어는 ‘정의와 사랑’이다. 정의와 결부된 사랑, 사랑으로 녹아진 정의, 정의 속에 드러나는 사랑이 기독교적 정책의 특징이다.

2008.06.07
지난 기사를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110년 전, 항구 서쪽에 복음으로 세워진 부산 항서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2015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 준비위원장 이성구 목사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삼일교회 성도가 공개한 송태근 목사 청빙 일화 ‘주목’

▲송태근 목사가 삼일교회 청빙을 받아 부임하던 시기, 강남교회가 보여준 성숙한 신앙인의 모습이 새삼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 삼일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