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의 시대 속에서 맞는 종교개혁주일


10월 마지막 주일은 개혁교회가 전통적으로 지켜오는 종교개혁 주일이다. 이것은 개혁자 마틴 루터가 1517년 10월 31일 자신이 교수로 재직하던 비텐부르크 대학 게시판으로 쓰이던 성문에 95조의 항의문을 써 붙였던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그 때부터 종교개혁은 시작되었고 오늘의 개혁주의 교회를 있게 만들었다. 종교개혁은 우리 개신교회의 위대한 신앙의 유산이다. 지금도 로마 카톨릭 교회가 우리를 향하여 펴고 있는 소위 ‘작은 집’론과 우리가 그들로부터 갈라져 나갔다는 이론에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갈라져 나온 것이 아니라 잘못된 교회를 본래의 모습대로 복원한 교회이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오늘 개신 교회 일부가 종교 다원주의 입장에서 종교 화해론으로 대화를 시도하는 것은 개혁의 의미를 쇠퇴시키고 성도들에게 혼란을 주는 행위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오늘 개신교 교회들이 종교개혁의 진정한 의미를 기억하고 있는지, 아니 기억하려고 하는지를 자문해 보아야 한다. 반드시 종교개혁일을 기념해야 한다고 주장할 필요는 없으나 교회 안에서 종교개혁기념일은 점차 잊혀가고 있다. 개혁의 후손들이 종교개혁의 의미와 개혁의 필요성을 잊어버리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안타까울 때가 많다.
둘째, 우리는 종교 개혁자들이 내세웠던 슬로건들을 되새겨 보면서 지금 교회 안에 그것들이 제대로 실천되고 있는지를 성찰해 보아야 한다. 만인제사장 원리는 제대로 실천되는가? 소위 말하는 Protestant Catholicism은 없는가? 하나님의 영광(Soli Deo Gloria)과 하나님의 주권은 변함없는 우리의 표어인가? 오직 성경(Sola fscriptura), 오직 믿음(Sola fide), 오직 은혜(Sola gratia)의 원리는 더욱 빛을 발하고 있는가? 어떤 사람들이 지적하는 바와 같이 오늘의 개신교회는 일부이긴 하지만 마치 로마 카톨릭 교회 같다는 비판을 우리는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셋째, 개혁 교회는 오늘도 그 개혁을 계속해야 한다. 칼빈은 “교회는 개혁되었기 때문에 계속 개혁되어야 한다”고 하였다. 세월이 지나면서 교회 안에는 개혁되어야 할 요소들이 생기게 마련이고 오늘날은 밀려오는 세속주의와 다원주의의 물결 속에 그 도가 더하여지고 있다. 그런데도 교회는 그것들을 방치하고 오히려 수용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마지막으로 우리의 개혁은 성경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우리는 오늘날 개혁이라는 단어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다. 개혁은 기존 질서를 무너뜨리는 파괴가 아니다. 기성체제에 대한 무조건적인 반발이나 상대를 뒤엎어 버리는 것이 개혁이 아니다. 오늘 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이런 행태들이 무수히 자행되고 있다. 진정한 개혁은 성경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오직 성경, 이것이 오늘의 교회가 지향하여야 할 개혁의 목적이요, 개혁의 방법이다.

2003.10.18
지난 기사를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110년 전, 항구 서쪽에 복음으로 세워진 부산 항서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2015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 준비위원장 이성구 목사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

 

삼일교회 성도가 공개한 송태근 목사 청빙 일화 ‘주목’

▲송태근 목사가 삼일교회 청빙을 받아 부임하던 시기, 강남교회가 보여준 성숙한 신앙인의 모습이 새삼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 삼일교회)


edf40wrjww2report_detail:contents
fiogf49g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