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 서울노회와 부산노회의 대조적인 모습



△ 한국교회 부패고리 끊어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총회장 김정석 목사)가 열리는 9월 제96회 총회에 64개전국노회에서 2번째로 큰 서울노회(노회장 최대준 목사)는 총회총대 58명을 파송하지 않기로 결의하여 통합교단 뿐아니라 한기총 사태를 둘러싼 한국교회에 자성의 소리가 울려퍼지는 회개하는 축진제가 되고 있다.
서울노회회원일동은 지난 21일 서울무학교회당에서 춘계노회를 열고, ‘한국교회에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이번 한기총 사태의 근본원인은 대표회장을 선출함에 있어 관행이 돼버린 금권선거에 있다고 본다”면서 “이는 많은 교단 내 총회장 혹은 부총회장 선거에 만연된 금권선거의 연장선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본 교단 안에서도 매년 반복되는 금권선거의 악습을 예방하지 못하고 바르게 대응하지도 못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못함을 솔직하게 시인하며 통회한다”면서 “부패의 고리를 끊지 않으면 한국 개신교는 더 이상 설 자리를 찾지 못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이 성명은 “총회와 한국교회 앞에 사죄하며 그 응분의 책임을 지려한다”면서 “올 가을 총회에 자진해서 총대를 파송하지 않는다. 총대선거를 치루지 않는다. 차제에 노회총대선거에서부터 일체의 선거운동이 필요없다는 새로운 선거제도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또한 통합 총회에 대해서도 금권선거를 근본적으로 뿌리 뽑을 수 있는 새부총회장 선거제도를 즉각 마련하고 시행할 것과 한기총 사태와 권련해 책임있는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서울노회가 이와 같은 중대 결단을 내린 것은 첫째, 한기총 사태를 몰고 온 선거전에 중심에 있는 이광선 목사(신일교회)가 속한 노회로서, 도의적 책임을 진다는 뜻이 내포되고 있고, 둘째, 일련의 교단내 총회에 항소한 전북노회사건과 더불어 구설수에 휘말린 총회재판국장 이남순 목사 역시 서울노회에 속해 있다는데 의미를 시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노회는 수도권 여러 노회가운데 모(母)노회로서, 가장 모범적인 노회로 취해야하는 어른인데, 이런 사태에 중심에 서 있다고 느낀 나머지, 여러 노회원들이 자성하는 차원에서 이런 중대 결단을 내린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가장 치명타를 입는 측은 다름아닌 제96회 총회 총회장에 취임하는 박위근 부총회장과 총회집행부가 의기소침한 영향을 입을 수가 있다.
전국 64개 노회가운데, 전국 총대 수가 1500여이지만, 그중 총회 중요 상비부원과 직책을 맡는 숫자는 불과 300여개가 된다. 평양노회(68명 총대)가 으뜸이고, 그 다음이 서울노회(58명) 총대를 파송하기 때문이다. 적어도 서울노회산하 교회는 새문안교회(이수영 목사), 연동교회(이성희 목사), 신일교회(이광선 목사), 실로암교회(김선태 목사), 영락교회(이철신 목사), 광장교회(오성춘 목사), 장신대교회(김중은 목사), 무학교회(김창근 목사), 매곡교회(이남순 목사) 등 통합교단의 핵심교회가 속한 중심노회이다. 시무장로들 가운데, 김중권 대통령 비서실장 역임한 악수교회와 전국남선교회연합회 회장을 지낸 김용덕장로(금호중남교회) 이병오 장로(연동교회)역시 전국장로회회장을 역임한 초초 명장들이 속한 인사들이 속한 노회이라서 더욱 우리들 관심을 쌓기에 충분했다.

△ 부산노회는 부끄럽지 않는가?
이번 춘계노회를 치룬 제 172회 부산노회는 그야말로 서울노회와 같은 성격인 부산지역에서의 어머니 격인 노회다.
부산진교회가 부산노회에 속해 있고, 가장 오래된 교회 중의 교회다. 이런 부산노회 노회원들의 의식 수준은 정말 말하기 부끄러운 일들이 한·두 건이 아니어서, 부산노회원 역시 참회하는 심정으로 결단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총회 헌법위원회가 권고하는 기본권을 제한하는 규칙안을 수용하고 있지를 않나, 총회총대 투표를 앞두고 한·두 주일 전부터는 여기, 저기에 목사는 목사대로, 장로는 장로대로 식사초대를 하여 총대투표에 당선되기 위해, 열심을 다하는 목사, 장로가 있는가 하면 노회원을 상대로 휴대폰 문자로 “날 기억해주세요. ○○번 입니다”라는 뜻이 담긴 문자가 7~8번씩 날아 받아 보지 아니했던 노회원이 없을 정도로 열열했다. 심지어는 봉투를 돌렸다는 항간의 소문도 일도 있고, 더욱이 안 되니까 그렇게 애써서 만들어 놓았던 임원선거권리규정까지 철폐시키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선거운동에 걸림돌이 되는 조항이고 규제이니까, 없어도 자유자재로 선거운동을 싫건 할 수 있어 좋다는 뜻이 아닌가. 기본권 제한하는 이는 과반수 이상 찬성 손을 들면서, 임원선거관리규정법은 폐기하는데 앞장서서 통과시키는 노회원들의 의식수준은 그야말로 어린아이 수준으로 평가할지 아니면 철저한 이기주의에 젖은 골통보수적 사고에서 나온 것인지 역사의 시계를 유턴시키는 분간하기 힘들지경이다고 할까?

(S)

2011.04.30
지난 기사를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110년 전, 항구 서쪽에 복음으로 세워진 부산 항서교회



-암울했던 시대에 복음의 빛으로 세워진 교회
-한국전쟁, 피난민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서
-‘학사교회’라고 불리던 교회
-지역사회를 품고 다음 세대와 함께 할 ....

 

2015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 준비위원장 이성구 목사



Q 기존 ‘부활절연합예배’라는 이름에서 ‘예수부활 부산연합축제’라는 이름으로 명칭이 바뀌었습니다. 그 이유를 설명해 주십시오.
A 기독교 최대 명절은 부활절입니다. 그런데 ....

 

삼일교회 성도가 공개한 송태근 목사 청빙 일화 ‘주목’

▲송태근 목사가 삼일교회 청빙을 받아 부임하던 시기, 강남교회가 보여준 성숙한 신앙인의 모습이 새삼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사진 삼일교회)


삼일교회를 다니는 한 성도가 3년 전 송태근 담임목사의 청빙 과정에서 있었던 일화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시기 강남교회 게....